Profile

Profile2018-06-09T11:58:04+00:00

프로필, 사실 특별한 내용은 없습니다. 어쩌면 ‘나’ 라는 사람에 대해서는, 블로그에 올려놓는 내 생각과 이야기들 속에 더욱 솔직하고 분명하게 묻어나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서 블로그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을 가지고 프로필로 만들어보았습니다.

저는 평범하게 살아가는 소소한 블로거 입니다.

아주 어렸을 적부터 컴퓨터를 곁에 끼고 살았고, 그 덕에 여지껏 컴퓨터를 끼고 살고 있으며. 소소한 일상들을 남겨보고자 2001년부터 홈페이지를 만든 것을 시작으로 하여, 자연스레 블로그까지 연결이 되었습니다.

오프라인에서는 서로에게 솔직하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고, 믿음을 가지기까진 많은 시간이 걸립니다. 게다가 뜬금없이 누군가와 마음 속 이야기를 나눈다는 것도 상당히 어색한 일이기 때문에 특별한 기회가 필요한 것이 사실입니다.

이에 비해 온라인에서는, 필명이라는 반투명의 가림막 속에서- 나에 대해서 좀더 솔직하게 이야기 나누고 편하게 다가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맘먹으면 누군지 알아내긴 쉽지만, 이것만으로도 내 개인적인 공간이 되기엔 충분하죠. 그래서 내 공간 안에서 솔직하게 이야기 나누기엔 블로그 만한 공간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블로그는 소통하는 공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친한 친구에게 조차 기회가 되지 않아서 이야기 못했던 속마음을 나눌 수 있는 공간. 나와 다르게 생각하고 다른 삶을 살고 있는 이름 모를 누군가와 내 고민과 생각을 쉽게 공유할 수 있고, 그들에게 공감을 받기도 하고 때론 조언을 듣기도 하며, 이를 통해서 수년을 사귄 친구처럼 가까워질 수 있는 참 소중한 공간입니다. 그래서인지 블로그를 통해 오래도록 알고 지낸 분들에게선, 오랜 친구같은 느낌이 듭니다.

요즘 들어선, 내가 잘 알고 있는 정보를 정확히 알려주는 공간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안타깝게도 인터넷이 활성화되고 블로그가 마케팅에 이용되고 난 뒤로는, 오로지 홍보를 목적으로 한 글들로 넘쳐나게 되었습니다. 뭘 검색해봐도 질 나쁜 광고성 글들이 셀수없을만큼 검색되서 믿을 만한게 없습니다. 심지어는 언론 매체들마저 수준 낮은 찌라시와 홍보글로 도배를 하고 있는게 현실입니다. 그래서 블로그를 통해서 내가 잘 아는 성형이라는 주제에 대한 좀더 올바르고 정확한 정보를 나누어 보려고 합니다.

이 블로그의 주제는 ‘소소한 나의 일상과 생각, 그리고 솔직한 성형 이야기’ 입니다.

물론 내키는대로 잡다한 글들을 올리겠지만, 블로그가 추구하는 일종의 방향성이랄까요. 혹시라도 기회가 된다면  친구가 되어주셨으면 합니다. 전 언제든지 환영입니다!

프로필, 사실 특별한 내용은 없습니다. 어쩌면 ‘나’ 라는 사람에 대해서는, 블로그에 올려놓는 내 생각과 이야기들 속에 더욱 솔직하고 분명하게 묻어나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서 블로그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을 가지고 프로필로 만들어보았습니다.

저는 평범하게 살아가는 소소한 블로거 입니다.

아주 어렸을 적부터 컴퓨터를 곁에 끼고 살았고, 그 덕에 여지껏 컴퓨터를 끼고 살고 있으며. 소소한 일상들을 남겨보고자 2001년부터 홈페이지를 만든 것을 시작으로 하여, 자연스레 블로그까지 연결이 되었습니다.

오프라인에서는 서로에게 솔직하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고, 믿음을 가지기까진 많은 시간이 걸립니다. 게다가 뜬금없이 누군가와 마음 속 이야기를 나눈다는 것도 상당히 어색한 일이기 때문에 특별한 기회가 필요한 것이 사실입니다.

이에 비해 온라인에서는, 필명이라는 반투명의 가림막 속에서- 나에 대해서 좀더 솔직하게 이야기 나누고 편하게 다가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맘먹으면 누군지 알아내긴 쉽지만, 이것만으로도 내 개인적인 공간이 되기엔 충분하죠. 그래서 내 공간 안에서 솔직하게 이야기 나누기엔 블로그 만한 공간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블로그는 소통하는 공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친한 친구에게 조차 기회가 되지 않아서 이야기 못했던 속마음을 나눌 수 있는 공간. 나와 다르게 생각하고 다른 삶을 살고 있는 이름 모를 누군가와 내 고민과 생각을 쉽게 공유할 수 있고, 그들에게 공감을 받기도 하고 때론 조언을 듣기도 하며, 이를 통해서 수년을 사귄 친구처럼 가까워질 수 있는 참 소중한 공간입니다. 그래서인지 블로그를 통해 오래도록 알고 지낸 분들에게선, 오랜 친구같은 느낌이 듭니다.

요즘 들어선, 내가 잘 알고 있는 정보를 정확히 알려주는 공간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안타깝게도 인터넷이 활성화되고 블로그가 마케팅에 이용되고 난 뒤로는, 오로지 홍보를 목적으로 한 글들로 넘쳐나게 되었습니다. 뭘 검색해봐도 질 나쁜 광고성 글들이 셀수없을만큼 검색되서 믿을 만한게 없습니다. 심지어는 언론 매체들마저 수준 낮은 찌라시와 홍보글로 도배를 하고 있는게 현실입니다. 그래서 블로그를 통해서 내가 잘 아는 성형이라는 주제에 대한 좀더 올바르고 정확한 정보를 나누어 보려고 합니다.

이 블로그의 주제는 ‘소소한 나의 일상과 생각, 그리고 솔직한 성형 이야기’ 입니다.

물론 내키는대로 잡다한 글들을 올리겠지만, 블로그가 추구하는 일종의 방향성이랄까요. 혹시라도 기회가 된다면  친구가 되어주셨으면 합니다. 전 언제든지 환영입니다!